필리핀여행 중 앙헬레스 클락에서 먹어본 다양한 해산물, 필리핀 음식
       

해산물천국


공식적으로 필리핀 여행을 시작했다.

필리핀에 오기 전 친구가 이런 질문을 했었다.


"너 필리핀 오면,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이 뭐야?"

"글쎄.. 랍스타? 그냥 해산물 먹고 싶어..."


필리핀에서는 다양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을 뿐더러 그만큼 돼지고기 닭고기도 즐겨먹는다.

하지만 이날은 유독 해산물이 먹고 싶어서 내가 머문 콘도에서 가까운 곳에 유명한 해산물 식당이 있다고 했다.

그래서 찾은 이곳에는 사람들이 시끌벅적하다.

때마침 점심시간이라서 사람들이 많다. 




가는 날인 장날이라고 했던가. 야외에 테이블이 있는 식당에서 밥먹기 딱 좋은 날씨였다.



Funnside Angeles



여기 식당의 장점은 해산물을 고르면 즉석에서 요리를 해준다.



다양한 식재료를 골라서 주문할 수 있다.






가지각색의 필리핀 음식들

한쪽 벽면에 크게 걸려진 메뉴판




이제부터 슬슬 해산물을 골라볼까...




가장 눈에 들어온 건 새우다. 새우는 KG 수로 재서 가격이 저렴하다.

얼굴을 빼꼼히 내민 누군가의 입으로 들어갈 불쌍한 생선

작은 오징어들. 필리핀 오징어는 한국오징어에 비해 작다.

새우가 엉첨 크다.

이렇게 먹을 것을 쟁반에 하나씩 담았다.

필리핀 요리 Sisig을 먹기 위해서 돼지고기 한 덩어리도 담고

이제 주문할 시간





솔직히 많이 주문하긴 했지만, 계산서를 보니 5만원은 족히 나온 것 같다.

솔직히 인원에 비해 많이 주문하긴 했다.




이곳은 즉석에서 바베큐를 구워주는 곳

날씨가 정말 환상적이다.

주문한 음식 기다리는 중





조금만 기다리면 주문한 음식이 하나씩 차례대로 나온다.




바나나잎에 싸여진 밥과 망고와 필리핀식 새우젓 바그옹이다.

망고가 새콤해서 짭짤한 바그옹과 자주 먹는다. 바그옹은 필리핀식 고추장이다.

밥먹을 때 국물이 없으면 허전하니, 볼랄로 (bolalo)라는 소고기힘줄과 뼈를 고아낸 필리핀식 곰국이다.



생각해보니, 필리핀음식은 한식과 이상하게도 공통점이 많다.



오늘의 주인공. 왕새우.. 새우는 언제먹어도 맛있다. 이 큰 걸 거의 다 먹었다니.. ㅎㅎ

진짜 많이도 주문했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필리핀에서 먹어볼 수 있는 sisig. 돼지고기껍데기를 바삭하게 불판에 지글지글 구워서 먹는 늘 찾던 음식이었다.



이정도면 점심식사로 꽤나 포식한 것 같다. 

너무 제한된 시간 안에서 많은 걸 누릴 수 없으니, 나는 음식 하나를 먹어도 제대로 즐기자는 주의다.

그래서 나는 여행 중에 많은 것을 경험하는 느리게 걷는 방식을 터득했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링크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stagram
TODAY 9 TOTAL 820,56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