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알리스의 일기 | 부천신중동역근처카페 > 부천신중동역 먹자골목에 위치한 홈스테드커피 'homestead Coffee'
부천신중동역근처카페 > 부천신중동역 먹자골목에 위치한 홈스테드커피 'homestead Coffee'
       




부천신중동역 먹자골목에 위치한 'homestead Coffee'


항상 나는 카페를 자주 찾게 되는 건 커피를 마시기보단 그냥 그 카페 분위기에 취해서 가는 일이 종종 있다. 부천 신중동역 근처에 맛있는 곱창집이 있다길래 곱창먹고 밤 10시가 훌쩍 지난 시간에 갈 수 있는 카페를 발견했다. 이 날도 비가 보슬보슬 내려서 쌀쌀한 바람을 피해 조용한 카페에 들어오려고 했건만, 그다지 조용하지 않고 시끌벅적한 분위기이지만 그래도 분위기는 좋았다. 보통 나는 카페에 오면 달달한 음료수를 주문많이 하는데 이날도 어김없이 그냥 음료수를 마셨다. 항상 후식은 같이 온 친구가 쏘길래 간단하게 음료수를 마시면서 조용하게 카페에서 이야기 꽃을 피워나갔다. 누구보다 나는 그냥 그 카페 분위기를 즐기는 편이다. 이왕 온김에 카페 분위기도 사진을 한번 찍어보려고 두리번두리번 주변을 살폈다.










부천신중동역 근처 분위기 좋은 카페


늦은 밤, 눈씻고 찾아봐도 카페는 보이지가 않았다. 더군다나 비도 왔기 때문에 설레발로 발을 동동 구르면서 멀리서 보았을 때 만원석인 것 같았지만 의외로 몇자리가 보이길래 들어왔다. 먹자골목에 위치했지만 그것에 비해 후식메뉴를 선택할 곳은 없는 것 같아 보였다. 조만간 서울로 내려간다는 친구와 밥만 먹고 가기 아쉬워서 차라도 한잔 마실려고 들어서게 된 곳이다. 밥먹고 너무 배불러서 더이상 소화를 할 순 없지만 그래도 마실 수 있는 자몽에이드를 주문했고, 친구는 아포카토 (에스프레소에 아이스크림을 넣어 먹는 커피)를 주문했다.




자몽에이드



아포카토






맛은 그런대로 괜찮았다. 요즘 동네에도 카페가 많이 들어서면서 어느 카페를 가야될 지 고민이 앞설 때가 많다. 그럴 땐 그냥 사람들이 많이 없고 개인이 운영하는 카페에 간다. 난 뭐니뭐니해도 카페는 조용한 곳이 더 좋다고 생각이 든다. 여름철 내내 빙수가 유행을 타서 빙수집에 들어섰는데 너무나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정신이 없어서 그만 넋줄을 잃은 기억이 난다. 그래서 나는 조용한 곳을 찾는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저의 주관적인 생각으로 직접 작성한 글이 오니 트랙백은 허용하나, 무단사용은 금합니다.




공감은 언제나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공감 UP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1동 | 홈스테드커피 부천중동점
도움말 Daum 지도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링크
캘린더
«   2021/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DAY 58 TOTAL 1,052,610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