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에서 산다라박과 모델 강승현이 먹어본 필리핀 음식 총정리
       

처음에 이곳을 오기 전 이생각을 했다.

과연 필리핀에서 먹을 음식이 있을까? 주변사람들 얘기를 들었을 때, 먹을 음식이 진짜 없다고 했지만, 그건 정말 편견인 것 같다. 음식문화를 봤을 때는 역시나 아시아국가라서 쌀을 주식으로 하고 그에 따른 음식을 밥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단 한가지 아쉬운 건 단음식들이 많아서 밥반찬류로는 좀 생소하다고 생각했는데, 먹다보니 나조차로 달달한 음식에 길들여졌다. 그렇지만, 항상 고칼로리는 조심해야 한다.

배틀트립에서 필리핀의 맛을 제대로 소개하는 것같아서 나 조차도 넋놓고 먹방을 봤다.


필리핀의 대표음식 시니강. 시큼한 맛이 처음 먹는 사람들한테 거부감이 들 수 있겠지만, 먹으면 이상하게 끌린다.



아래는 아침메뉴로 유명하다.


한국으로 치면 갈비탕과 같은 비쥬얼의 음식.



그리고 필리핀의 디져트는 뭐가 있을까?





보는 내내 시선을 어디다가 고정해야 될지 모를 정도로 식탐이 난다.

그리고

필리핀 국민패스트푸드 졸리비 메뉴

가격이 다합쳐서 3000원 꼴의 저렴이 식단이다.


사실 여기는 관광지라서 코코넛이 비쌀 뿐이지.. 평소에는 이 가격보다 훨씬 저렴하게 마실 수 있다. 100페소도 저렴하다.



그리고 관광지에서 먹어보는 음식들



이거 봤을 때, 나도 정말 먹고 싶었다. 바삭바삭한 식감이 좋다.

시식하나로 밥한공기 뚝딱한다.

편의점 오징어 맛이 나는 초딩입맛을 맞춘 오징어

이번에 나온 음식이 튀긴 생선 라푸라푸

가격이 생각보다 저렴하다.


이 소스는 나도 일반적으로 많이 해서 먹곤 하였다.

보기만해도 바삭해 보인다.

진짜 군침돈다.


필리핀 자체적인 음식은 아무래도 국내에서보다 해외에서 더 많이 볼 수 있다. 여기서 소개된 음식은 일반적으로 관광지에서나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음식들인데, 가격은 천지차이다. 그래서 가격이 조금 더 비싸면, 더 맛있다고 보면 된다.


이거보니 오늘 저녁메뉴는 쉽게 결정했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저의 주관적인 생각으로 직접 작성한 글이 오니 트랙백은 허용하나, 무단사용은 금합니다.

 

 

 

공감은 언제나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캘린더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stagra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