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앙헬레스 클락 여행 중 두번이나 들린 스타벅스
       

세계적인 브랜드 별다방 


나는 한국보다 오히려 필리핀에서 별다방을 밥먹듯이 드나들었다. 

카페에서 조용히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좋아하는 내 성격탓에 친구들과 만나면 항상 가는 곳이 카페다.

그래서 카페를 자주 가곤 하는데,

필리핀에는 의외로 브랜드카페가 개인카페보다 많기 때문에 항상 가는 곳은 별다방이다.

그래서 별다방 매니아가 되었는지도 모른다.


얼마 전에 갔었을 때는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한창이라서 다양한 종류의 텀블러도 구경했다.

그리고 이상하게도 나는 커피를 못마시기 때문에 항상 스타벅스에 가면 마시는 건 커피빼고 전부다 마신다.

그 중에 새로운 커피가 출시되면 카페인만 쏙 빼고 달달하게 마시곤한다.


커피 못마시는 여자가 스타벅스에 밥먹듯이 드나드는 것도 우스운 일이다.




다양한 텀블러가 출시되었다.

따뜻한 나라지만 필리핀 역시도 겨울 분위기나는 텀블러다.




"우리 어디 갈까?"

"음.. 글쎄... 그냥 스타벅스가자..."


(사실 한국에서도 스타벅스가 많지만, 이상하게 필리핀에서 스타벅스를 찾을 때마다 새롭다.)



다양한 종류의 케잌도 보이고

늘 스타벅스는 사람들이 만원이라서 자리가 없어서 카운터 왼쪽 구석에 자리에 앉았다.

로스트 커피.. 나는 커피는 안마시지만 커피향은 좋아한다.





자리를 앉고 우리의 대화는 시작되었다.




내가 주문한 건 모카인데 커피의 쌉싸름한 맛이 나서 친구에게 넘기고 나는 브라우니 치즈케이크와 Tazo를 마셨다.




우리들의 대화는 늘 끊임없었다.


솔직히 나는 카페에서 수다떨면서 시간보내는 것보다 

대화속에서 깨달음을 얻어가고 미래설계를 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내 주변 사람들은 나와 코드가 얼추맞는다.






필리핀의 크리스마스 텀블러




역시 스타벅스는 세계적인 브랜드라서 크리스마스 텀블러도 공통적이다.




이곳은 빈자리가 의외로 많았다.

밥을 배불리 먹은 탓인지 치즈케잌과 그레인요거트로 간단하게 디저트를 먹었다.

다른 곳보다 시끄럽지 않아서 좋았다.


우리가 주문한 것들

이거 참 이쁘다. 스타벅스용 컵모양으로 꾸민 크리스마스 리스




저렴한 가격때문인지 더 자 가게 되는 필리핀의 스타벅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링크
캘린더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stagram
TODAY 9 TOTAL 820,56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