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쇼핑몰 푸드코트에서 먹은 한국음식
       

한동안 바쁘다가 갑자기 쉬게 되니, 마침 브랜드 운동화가 80% 세일 하길래.. 

구경도 할 겸, 바람도 쐴 겸 해서 백화점을 찾았다. 하지만 예상과 달리 가격은 그리 착하지 않았다. 

겨우 5만원 돈 가지고 와서 운동화를 사자니... 고를 만한 것도 없고.. 사람들도 북적북적대서, 

그 자리를 박차고 나와야 했다. 


그래도 나름 좋은 구경했다.

사람들 살결이 부딪히고.. 좁은 통로를 왔다갔다 하면서 운동화 구경을 했다.

세일한다는 걸.. 발빠르게 소식듣고 온 사람들이 나보다 통크게 지른다.

다양한 디자인의 운동화가 많았다.. 하지만 돈을 충분히 가지고 오지 못한 탓에 오늘은 그냥 패쓰



모처럼 외출나왔는데 무엇보다 기다려지는 건 점심시간이다. 

필리핀에서 식사하는데 지출이 생각보다 많다. 

특히나 밥을 제대로 챙겨먹지 못하는 차도남, 차도녀들은... 거의 외식을 한다. 


필리핀 생활 5년만에 이제는 베테랑이 될 정도로 현지생활에 적응을 잘하고 있지만, 

가끔 한국음식이 생각나면 현지인들과 한국음식을 종종 먹으러 간다. 

다행히도 마닐라에는 어느 백화점에 가도 한국음식을 파는 곳이 있어서 제대로 된 맛은 아니지만 대강 맛이라도 본다. 


그래서 찾은 필리핀 푸드코트 한국음식..

가격도 저렴하고... 반찬도 생각 외로 많고.. 한국돈으로 겨우 3-4천원 정도로 거뜬히 해결할 수 있다. 


푸드코트에 진열된 음식들

가격을 보니 정말 저렴해서 이정도는 괜찮을지 싶다.

도시락세트도 보이고...

솔직히 이날은 입맛이 없었는데, 한국음식을 보니.. 언제 그랬냐는 듯이 눈에 촛불을 키고 뚫어져라 메뉴를 골랐다.

직접 한국사람이 요리하는 곳은 아니었지만, 그냥 그런대로 맛이라도 볼 수 있어서 괜찮았다. 가격이 그리 비싸지도 않았고...



그리고 고심해서 고른 메뉴는 순두부찌개..

요즘 필리핀은 초여름이라서 건강을 잘 챙겨야 된다. 

요즘 왠지모르게 해장국 종류의 뜨거운 국물이 땡겼다. 

거기다가 밥이랑 같이 먹으면, 더할 나위없이 제대로 몸보신하는 것 같다. 


사실 푸드코트 음식이라고 해서 큰 기대는 하진 않지만, 

예상 외로 한국음식을 즐겨먹는 현지인들을 보면서 한국음식이 필리핀에서 

참 인기있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내가 주문한 순두부찌개랑 샐러드, 김치..

현지인 친구는 푸짐하게 먹으려고 도시락세트를 주문했다. 보기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친구가 참 맘에 들어하는 것 같아 보였다.

사실은 한국식당에 비해 반찬이 소박하지만, 현지인들은 3첩 반상을 굉장히 생소하게 생각한다. 그래도 푸짐하게 먹을 수 있어서 좋단다.



"한국사람들은 왜 이렇게 말랐어요?"

친구가 물었다. 


그래서 나는 이렇게 말했다. 

"한국사람들은 식사할 때마다 밸런스를 잘 맞추는 편이야. 늘 항상 고기를 먹을 때면, 생채소를 같이 곁들여서 먹거든.. 그리고 한식이 건강에도 좋아서 예상 외로 살을 그리 많이 찌는 것 같진 않아.."


솔직히 필리핀 식습관은 아쉽게도 고기와 채소를 겸해서 같이 먹는게 아니라 고기는 고기대로 먹고 그만큼 반찬이 부족하면 밥을 많이 먹어서 복부비만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더군다나 날씨가 더워서 사람들이 운동을 할 수 있는 기회도 그렇게 많지 않다. 


그렇게 도란도란 이야기를 하면서 한국음식의 중요성도 느끼게 되고, 

해외생활을 하면서 가장 많이 느낀 건.. 예전에는 소중하다고 느낄 수 없었던 것들이 지금은 소중하게 느껴진다. 


그러면서 잠시동안 소중함을 다시 깨닫게 된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저작자 표시
신고
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캘린더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stagra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