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먹어보는 샤브샤브 <Healthy Shabushabu>
       

Healthy Shabushabu


말 그대로 건강함이 느껴지는 샤브샤브다. 필리핀에서 샤브샤브 먹는다는게 참 생소하긴 하지만, 의외로 다양한 종류의 샤브샤브도 많고.. 거기다가 개인 냄비에 취향껏 담아서 먹는게 큰 장점이다. 그리고 때때로 육수가 부족하면 육수를 채워준다. 가격대는 다른 음식에 비해서 쎄지만.. 양도 충분하고 그 정도는 잘먹었다고 생각한다. 오랜만에 먹는 샤브샤브.. 그리고 고추와 다진 마늘을 충분하게 주니까 얼큰하게 국물맛을 내서 먹을 수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맑은 국물보다 얼큰하게 먹는 것을 더 좋아한다.

지난번에도 샤브샤브 먹었는데 이번에는 소고기를 한번 주문해서 먹어봤다.

지난 포스팅 다시보기

2016/06/10 - [필리핀/맛집탐방기] - 필리핀에서 정말 못먹으면 후회할 것 같은 중국식 샤브샤브


두번째로 찾았다. 레스토랑은 꽤나 넓어서 가족모임이나 회식 때 먹기 좋을 것 같다.

처음에 소스가 나오고 보글보글 개인 냄비에 육수가 끓는다. 불 강도는 테이블 아래에 조절할 수 있다.

그리고 샤브샤브에 들어가는 채소와 면과 토핑이 먼저 나왔다. 나는 채소를 건져 먹는 것을 좋아한다.

피쉬볼과 채소, 맛살, 옥수수, 면류 등등



샤브샤브가 좋은 점

샤브샤브의 고기는 얇아서 기름기가 많지 않고 맛도 담백하고 채소류와 곁들여서 먹으면 소화도 잘되고 다양한 식재료로 취향에 맞게 육수에 익혀서 먹다보니까 소화도 잘 되고 포만감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뜨거운 국물과 먹다보니 음주를 많이 하는 사람들에게는 해장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더군다나 필리핀에서 채소를 많이 먹지 않다보니 이런 방법으로 채소를 즐겨 먹을 수 있다.



육수가 보글보글 끓면, 야채와 피쉬볼을 먼저 넣어서 건져 먹는다.

정말 보글보글 거품이 이렇게 올라올 때는 갖가지 재료를 후딱 넣는다.


얋게 슬라이스 한 소고기 땟갈이 참 보기 좋다.

개인 냄비가 각각 있다 보니까 테이블이 푸짐하다.

배불러서 다 먹었다고 생각했는데 후식이 나오는거다. 필리핀은 이맘때가 한여름이라서 서비스로 나오는 거란다. 배는 불렀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저의 주관적인 생각으로 직접 작성한 글이 오니 트랙백은 허용하나, 무단사용은 금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캘린더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stagra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