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도해도 늘지 않는 영어, 어떻게 하면 영어완전정복 할 수 있을까?
       

영어완전정복? 답은 없다.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유창하게 영어를 하기 위해서 아직까지 많은 돈을 투자하면서 영어를 배우기도 한다. 중고등 교과과정에 영어과목은 필수이기 때문에 더욱 영어교육에 집중하게 된다. 하지만 국내에서 외국어를 배우는 건 노력+실력이기 때문에 쉬운 일이 아니다. 1980년대 출신은 누구나 공감하겠지만, 초등학교에 정식 교과과정에 영어가 없을 뿐더러 중학교때부터 알파벹을 배우다 보니까, 영어공부가 더디었다. 중학교 1학년 때, How are you? I am fine, Thank you! 라는 기본적인 인삿말만 주고 받아도 정말 신기했었다. 이처럼 그당시에는 영어교육이 발달되지 않고, 학창시절에 한국식 영어발음으로 영어로 말하는 영어과목 담당선생님을 봐도 속으로 "나도 저렇게 영어를 잘했으면..."이라고 생각했었다.


사실 그당시에는 발음을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었다. 21세기가 되니까, 영어의 중요성을 알고 요즘 엄마들은 극성으로 영어교육의 열의를 다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세대에는 배워도 배워도 늘지 않는 영어 때문에 한동안 슬럼프를 겪고서 포기까지 했었다. 그리고 주변 친구들이 한두번씩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국가에서 워킹홀리데이나 어학연수를 가는 것을 보고 많이 부러워하기까지 했었다. 다른 건 몰라도 그만큼 거기에는 욕심이 남달랐던지라, 영어공부를 그렇게 하려고 노력을 해보고 전철에서 처음 만난 외국인과 친근하게 인사하면서 연락처를 받아서 이메일이나 문자메세지도 주고 받았었다.

하지만 어려서부터 해외에서 살아왔던 친구들이나 교포들에 비해서 나의 영어실력은 터무니없이 부족하였다.




그런 열등감을 극복하려고 노력을 해왔지만, 말짱 도로묵이라서 한동안 영어공부를 접고 있었다. 끊임없이 노력했을 때는 진전이 없는 것 같으면서도 한동안 안 하다가 기회가 되어서 외국인을 만났을 때, 말문이 막히는 초라해진 내모습으로 동기부여가 되어서 미국영화 자막없이 보기, 전화영어, 모르는 외국인과 채팅하기 등등 다양한 시도 끝에 어느 정도 나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단계까지 가게 되었다.

대단한 발전이었다. 


영어공부? 노하우는 정말 없다... 모국어가 아닌 이상, 그냥 하는 거다.





그렇다면, 영어공부 노하우는?

가장 큰 노하우는 그냥 부딪혀보기다.

영어를 특별히 잘하는 사람들이 유독있지만, 영어 잘하는 사람들의 비결은 한국에서 영어공부를 하든, 외국에서 영어공부를 하든.. 그냥 영어로 말만 많이 하면 되는 거다.


글로 영어를 배운 사람들의 큰 단점은 이해는 하지만 실전에서 말을 못한다. 그래서 영어는 그냥 해보는 거다.

거기에 부수적인 것은 20%는 미드보기, 원서 읽기, CNN 뉴스, 팝송 등등 다양한 방법으로 영어를 접할 수 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부수적인 것일 뿐, 실제로 영어실력을 늘리기 위해서 뭐든 스스로 내뱉는게 중요하다.


그래서 그동안 배운 영어를 활용하기 위해서 해외생활을 선택했고,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지 않는 필리핀에서도 무조건 영어로 말하고, 심지어는 일본어를 배웠음에도 불구하고 필리핀에서 만난 일본인들 조차도 영어로만 대화를 나눴다. 그러면서 자신감도 급상승하고 지금까지 오게된 것을 생각해보면 너무나 뿌듯하다.

그리고 영어공부를 해도해도 늘지 않는다고 생각했을 때, 한 마디 하고 싶다.

"자기 체면 때문에 망설인다면, 그 자리에서 머무르게 됩니다. 마음 먹었으면 그냥 하세요. 그리고 자신이 틀렸다고 마음이 위축될 때, 그러한 마음으로 하게 되면 금방 포기하게 됩니다. 하면 안 되는게 없어요."


친구의 모교 초등학교. 필리핀에서는 보통 영어를 초등학교 때부터 공교육화하기 때문에 매년 필리핀으로 영어공부를 하기 위해 찾는 사람들이 많다.



copyrightⓒAlicelee. All rights reserved

저의 주관적인 생각으로 직접 작성한 글이 오니 트랙백은 허용하나, 무단사용은 금합니다.

 

 

 

공감은 언제나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12  Comments,   0  Trackbacks
  • 정말 어려서부터 몸에 익히는게 최고인것같단 제 개인적생각이에요...
    젊어서 일본어 공부하고 이곳에서 살았어도
    어찌 점점더 막히는듯한 느낌..공부 손 놓았고,
    전 그리 노력파는 아니어서 그런가본데..
    피치알리스님은 꾸준히 노력하시는가봐요!!
    원하시는 결과 얻으시길 응원해요~~!!
  • 정말 다른 사람이 보면 무식해 보일수도 있지만 그냥 도전적으로 내지러고 봐야 하는것이 언어라 생각합니다. 따지고 여러 문법 생각해 가면서 하면 기회를 놓치게 되요. 언어는 순간에 재치있게 쉬운 단어를 잘 조합해서 틀려도 말을 할 줄 아는 용기가 필요하더군요.
    • 그말에 100% 공감합니다. 정말 많이 알아도 지식으로만 해결될 수 없는 건 언어라고 생각해요. 이건 마치 계획은 쉬운데 실천하는건 100배 어렵다는 말과 같죠. ㅎㅎ 데보라님은 미국에서 사셔서 저보다 영어를 훨씬 잘하실 것 같아요. ^^
  • 전 '포기자' 중 한 명이네요...
    사실 학창 시절 공부를 꽤 했었는데, 영어 선생님이 싫어서 공부를 안했는데..
    그게 계속 악순환으로 이어지더라구요. ㅠㅜ
  •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중학교때 시작한 토종한국인 영어에요. 그래도 나름 열심히 해서 의사소통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좀더 전문적인 영역으로 들어가니 또 넘기 힘든 벽이 있네요ㅜㅜ 그래서 아이들은 영유 보냈습니다 아하하^^;;; ..일단 아이들 수준에서는 지금까지는 만족할만한 정도인데 앞으로 계속 어떻게 끌어줘야 할지 계속 고민 중이에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맞아요. 전문적인 영어를 배우는게 회화를 배우는게 정말 어렵죠. 왜냐면 전문적인 지식이 있어야 되니깐요. ^^ 아이들의 가장 큰 무기는 어리다는 겁니다. 충분히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으니, 기대대로 잘 할거라고 생각해요. ^^
  • 저는 알리스님보다 더 전세대인데 후세대에도 영어교육은 여전히 outdated 했었군요. 언어는 자꾸 부딪혀 보고 또 노력을 많이 붙여야 하는 것 밖에 없더라구요. 활달하고 외국인과 자꾸 말을 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외국어도 잘하구요. 역시나 노력과 시간 투자를 열심히 하신 알리스님이라 영어 잘 하시는 것. ^^*
    • 감사합니다. 영어를 잘한다는 소리를 들으니, 더 힘이 나네요. 예전에 사람들의 칭찬으로 자신감이 생각해서 영어를 배웠는데, 한계에 부딪히다보니 어려워서 공부를 안하다가... 애리놀다님 칭찬 덕분에 더욱더 영어공부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 한국에서 영어교육을 배울때 실전에 할 수 있는 교육을 받았더라면 우리도 지금 필리핀 친구들처럼 영어도 잘 말할 수 있지 않았나 싶어요.
    정말 부딪히면서 영어공부하는 것이 정답인 것 같습니다.
    대학교때 영어어학연수로 필리핀에 갔었는데, 어릴적 교육이 중요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답니다..
    • 맞아요.
      언어는 사용을 안하면 금방 잊어버리기 쉽죠. 그래서 저는 한국에서도 영어를 자주 사용하려고 무지 노력하고 있어요.
      정말 노력해야 되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하시길 바래요. ^_^
댓글 쓰기
캘린더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stagram

티스토리 툴바